7.4兆 투자 LG디스플레이 공장 '승인 볼모'로 억지 요구

반도체·배터리 이어 디스플레이
中정부, 한국 기업 전방위 견제
LG디스플레이의 중국 광저우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패널 제조 공장 건설이 난관을 만났다. 중국 정부가 공장 건설 승인 조건으로 OLED 기술 이전을 요구했기 때문이다. 중국 정부가 전기자동차 배터리에서 반도체, 디스플레이에 이르기까지 자국 산업과 기업을 보호하기 위해 한국 기업을 전방위로 견제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4일 디스플레이업계에 따르면 중국 정부는 LG디스플레이의 광저우 공장 승인 조건으로 △OLED 제조 기술 이전 △OLED 연구개발(R&D)센터 건립 △부품·소재 현지 조달 등 세 가지를 내걸었다. LG디스플레이는 7조4000억원을 투자해 광저우에 8.5세대(2250㎜×2500㎜) TV용 OLED 패널 생산 공장을 내년 하반기까지 지을 계획이다. 공사를 시작한 지난해 8월 이후 이미 수천억원을 투입했다.

중국 정부의 요구는 LG디스플레이가 받아들이기 힘든 것이다. 한국 산업통상자원부는 5개월간의 검토 끝에 LG디스플레이의 OLED 기술 수출(중국 공장 건설) 건을 작년 12월 승인하면서 기술 유출 방지 대책 마련과 소재·장비 국산화율 제고를 조건으로 달았다. OLED 기술은 국가에서 연구개발비를 지원받아 개발한 국가 핵심 기술이어서 기술을 수출할 때는 정부 승인을 받아야 한다.
디스플레이업계에서는 중국의 무리한 요구 배경에 자국 산업을 육성하겠다는 의도가 깔려 있다고 분석한다. 중국 디스플레이업체들은 스마트폰용 OLED 패널 생산은 가능하지만 TV용 대형 OLED 패널 생산 기술은 확보하지 못했다. CSOT 등 중국 업체들은 2022년에야 TV용 OLED 패널을 생산할 수 있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현지 업계 관계자는 “LG디스플레이의 광저우 공장 승인을 심의하는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산하기구에 중국의 대표적 디스플레이업체인 BOE 임원이 참여하고 있다”며 “BOE 등은 LG디스플레이의 공장 건설을 강력하게 반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강동균 특파원/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