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자산운용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펀드 설정액이 1조원 돌파를 눈앞에 뒀다.

4일 KB자산운용에 따르면 이 회사가 태양광발전소에 투자하는 펀드를 처음 설정한 2007년 이후 지금까지 출시한 총 12개의 신재생에너지 관련 펀드가 투자자에게서 끌어모은 자금은 9600억원(누적 기준)으로 집계됐다.

KB자산운용은 총 10개 펀드를 통해 국내 신재생에너지 사업에 8300억원을 투자했다. 또 칠레 태양광발전 관련 건설사업 등 해외 사업에도 1300억원을 투자했다.
신재생에너지는 환경 문제 심화와 정부의 적극적인 육성 정책으로 매년 성장하는 분야다. KB자산운용은 올초엔 군산지역에서 추진 중인 국내 최대 규모의 수상 태양광발전 사업에 투자하는 펀드를 설정했다.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는 “신재생에너지 펀드를 10년 넘게 운용하며 많은 경험과 역량을 축적했다”며 “기존에 주로 투자하던 태양광발전 사업 외에 태양광 연계 전력저장장치, 수상 태양광, 바이오가스, 풍력발전 등 다양한 사업 영역으로 신재생에너지 투자처를 넓히고 해외에도 적극 진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혜 기자 look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