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경영 정상화에 나선 한국GM이 내수시장 회복을 위한 전략 차종의 하나인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쉐보레 '이쿼녹스'를 이달 출시한다.

한국GM은 오는 7일 개막하는 '2018 부산 국제모터쇼'에서 이 차를 공개하고 판매에 돌입한다고 4일 밝혔다.

이쿼녹스는 미국에서 지난해 29만대의 연간 판매고를 올린 쉐보레의 베스트셀링 모델 중 하나다.

특히 이전 세대인 2세대 이쿼녹스는 2011년부터 6년 연속으로 미국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선정 '가장 안전한 차'에 뽑히기도 했다.

지난해 미국 시장에 첫선을 보인 3세대 이쿼녹스는 인장 강도 1천㎫ 이상의 기가스틸이 약 20% 쓰인 것을 포함해 차체의 82% 이상에 고장력·초고장력 강판을 사용해 견고한 차체 강성을 확보했다고 한국GM은 설명했다.
또 저속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 전방 거리감지 시스템, 전방 충돌경고 시스템, 후방주차 보조시스템, 사각지대 경고시스템, 차선이탈 경고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특히 이쿼녹스에는 GM(제너럴모터스)의 특허기술인 '햅틱 시트'(무소음 진동 경고시스템)가 국내에서 동급 최초로 장착됐다.

햅틱 시트는 경고음을 울리는 대신 시트 쿠션의 진동으로 운전자에게 경고를 보내는 좌석이다.

시트 쿠션의 진동 위치에 따라 운전자가 직관적으로 위험 요소를 감지할 수 있게 하고, 경고음으로 인한 피로감을 경감한다고 한국GM은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