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장소서 알몸 시위 지나쳐 VS 건강한 사회적 표현
경찰, 논란 의식한 듯 신중한 입장 유지

사진=연합뉴스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의 상의 탈의 사진을 음란물로 규정하고 삭제했던 페이스북이 결국 해당 게시물을 복원했다.

페이스북은 3일 여성단체 '불꽃페미액션'에 "전체 화면에서 노출된 부분이 많은 사진은 알고리즘에 따라 자동적으로 삭제된다. 이번 사진은 사회적 의미를 담은 것이기 때문에 복원시켰다"고 밝혔다. 이어 삭제했던 해당 콘텐츠를 이날 복원하고 관련 계정에 적용됐던 차단도 해제했다.

앞서 불꽃페미액션 측은 지난달 26일 열린 '월경 페스티벌' 행사에서 상의를 탈의하고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재했다. 이에 페이스북 측은 "나체 이미지 또는 성적 행위에 관한 페이스북 규정을 위반했다"며 해당 사진들을 삭제하고 1개월 계정 이용 정지 처분을 내렸다.

그러자 불꽃페미액션 회원 10명은 이에 반발하며 지난 2일 오후 1시께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위치한 페이스북코리아 사옥 앞에서 이를 비판하는 상의 탈의 퍼포먼스 시위를 벌였다.
페이스북이 해당 게시물을 복원하면서 이번 문제는 일단락되는 듯 보였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퍼포먼스 현장을 목격한 한 시민은 "공공장소에서 이런 시위는 지나치다"고 지적했고 다른 시민은 "다소 지나치게 보일 수 있지만 건강한 사회적 표현이라고 생각한다"며 찬성하는 뜻을 나타냈다.

일부 누리꾼은 "남녀 차이에서 오는 '다름'이 분명 있는데 이것을 부정하는 것처럼 보인다"거나 "남녀가 똑같아야 평등이 아니라 다름을 우선 인정하고 눈높이를 맞추는 게 진정한 평등", "여성의 가슴이 성적으로 보이는 것은 본능 아닌가" 등의 목소리를 냈다.

반면 "여성도 노출의 자유가 있고 스스로 통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가슴이 가슴인데 어째서 여성만 가려야 하나?", "여성의 몸을 성적 대상화하지 말라. 가슴은 그냥 가슴일 뿐"이라며 퍼포먼스에 찬성하는 의견도 많았다.

여성의 가슴을 드러내는 퍼포먼스를 공연음란죄로 처벌할지 이목이 쏠리고 있는 가운데, 경찰도 논란을 의식한 듯 신중한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