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네이버 거리뷰 캡처

경기 분당신도시 ‘이매성지’ 아파트 시세가 지난해부터 이어진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 강남권 주요 아파트가 본격적인 조정을 받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4일 국토교통부 실거래가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이 아파트 전용면적 84㎡ 3층 매물은 지난달 9억원에 손바뀜했다. 지난해 연말 7억원 후반대에 거래되던 가격보다 1억원 이상 올랐다. 올해 들어선 줄곧 9억~9억3000만원에 거래돼 고점을 찍었다. 같은 주택형의 전셋값은 5억원 초반대다.
아파트는 1992년 304가구가 입주했다. 전용 84㎡와 101㎡만 갖추고 있다. 단지 안에 안말초를 품고 있고 이매청구아파트와 붙어 있다.

분당선과 경강선 환승역인 이매역이 단지 바로 앞에 있다. 판교신도시가 개발된 이후론 사실상 판교 생활권이다. 탄천을 사이에 두고 봇들·백현마을과 마주 본다. 이매로를 통해 신분당선 판교역까지 빠르게 오갈 수 있고 현대백화점 판교점 등 주변 상가를 이용할 수 있다. 서현역 로데오거리와 야탑역 주변 상권도 가깝다. 성남대로를 통해 성남 구시가지와 분당 시가지로 바로 연결된다.

전형진 기자 withmold@hankyung.com
생각보다 가까이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