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화한 외관, 고급소재 적용한 실내
-가솔린 2.0ℓ 터보 3,580만원, 디젤ℓ 2.0 3,920만원, 디젤 2.2ℓ 4,110만원


현대자동차는 내외관을 차별화하고 첨단 안전품목을 더한 싼타페의 최상위 트림 '인스퍼레이션'을 출시한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에 따르면 새 차의 전면은 전용 패턴의 크롬 도금 라디에이터 그릴, 차별화한 형상의 범퍼 디자인, 스키드 플레이트, LED 안개등으로 고급스럽고 세련된 모습을 갖췄다. 측면은 메탈릭 실버 아웃사이드 미러 커버, 19인치 스퍼터링 휠, 보디 컬러 클래딩을 적용했다. 후면은 듀얼 머플러, 스키드 플레이트를 장착해 스포티한 디자인을 완성했다.

실내에는 버건디 퀼팅 나파 가죽시트, 스웨이드 내장재를 채택해 고급스러움을 극대화했다. 1열에 차음 윈도 글래스를 적용해 정숙성을 향상시키고, 컨티넨탈 타이어 및 패들 시프트를 기본 적용해 상품성을 높였다.



싼타페에 기본 적용한 전방충돌방지 보조, 전방충돌 경고, 차로이탈방지 보조 등 지능형 주행안전기술뿐 아니라 세계 최초로 안전하차 보조, 후석승객 알림, 후방교차충돌방지 보조, 후측방충돌방지 보조도 기본으로 갖췄다.

새 차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0ℓ 터보 3,580만 원, 디젤 2.0ℓ 3,920만 원, 디젤 2.2ℓ 4,110만 원이다.

안효문 기자 yomun@autotimes.co.kr

▶ [하이빔]기름 값 상한제, 안하나 못하나
▶ 재규어랜드로버, 오프로드마저 자율주행 시도
▶ 6월 중고차시장, 경기부진 여파로 위축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