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캐나다 등 므누신 美재무에 맹공…佛 "G6+1될 것" 美고립 경고

미국이 수입 철강·알루미늄에 대한 고율관세 부과로 동맹국으로부터 거센 반발을 사고 있는 가운데 1일(현지시간) 캐나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재무장관·중앙은행총재 회의가 미국에 대한 '공개 성토장'으로 변했다.

미국을 제외한 G6 국가 대표들은 미국 대표로 이번 회의에 온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에게 '집중포화'를 퍼부었다.

브뤼노 르메르 프랑스 재정경제부 장관은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G7)는 갈라지고 말 것"이라며 "G7이 아니라 'G6 플러스 1'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관세 조치로 미국이 고립될 수 있다는 경고인 셈이다.

지난 3월 이미 미국의 철강·알루미늄 관세 부과 대상이 된 일본도 가세했다.

아소 다로(麻生太郞) 일본 부총리 겸 재무상은 미국 조치에 대해 "매우 개탄스럽다"고 밝혔다.

EU와 더불어 세계무역기구(WTO) 제소 절차에 착수한 캐나다도 목소리를 높였다.

빌 모노 캐나다 재무장관은 므누신 장관에게 "캐나다가 어떤 식으로든 안보에 위험 요소가 될 수 있다는 인식은 터무니없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미국의 철강관세 부과 조치는 중국을 겨냥하고 있지만, 미국이 진행하는 대중 무역협상에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나왔다.

르메르 장관은 므누신 장관에게 "미국은 국제법을 지키지 않으면서 어떻게 중국에게 (국제법을) 존중하라고 할 것인가"라고 물었다고 로이터통신은 회담 참석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므누신 장관은 회담장을 떠나면서 취재진에게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다.

미국은 이날부터 무역확장법 232조를 토대로 유럽연합(EU), 캐나다, 멕시코산 철강·알루미늄 제품에 대해 고율의 관세를 매기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EU 등의 철강제품에 무역확장법 232조 적용을 확정했다고 공포했다.

이에 따라 1일 0시를 기해 EU, 캐나다, 멕시코의 철강제품에 25%, 알루미늄 제품에 10%의 관세가 부과됐다.

이들 국가는 지난해 미국에 230억 달러(약 24조8천억원) 어치의 철강과 알루미늄을 수출했다.

미국 전체 수입액 480억 달러(약 51조7천억원)의 절반에 해당하는 규모다.

이들 동맹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2001년 이후 사용되지 않아 사실상 사문화된 규정이다.

특히 문제는 이 규정이 미국 국가 안보를 저해할 위협이 있는 품목 수입에 적용된다는 점이다.

미국이 동맹보다 경제논리를 우선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에 미국과 '혈맹' 관계라고 여긴 서방 국가들은 이번 결정과 관련해 "터무니없다"며 서운한 감정을 숨기지 않고 있다.

혈맹과의 무역이 어떻게 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느냐는 지적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