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가격 상승으로 장바구니 물가 부담이 커지고 있다.

통계청이 1일 발표한 소비자물가 동향을 보면 5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5% 상승했다.

전체물가는 축산물 가격과 전기·수도·가스 요금 등이 하락하면서 지난해 792%대를 유지하던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지난해 101.8%를 기록한 뒤 8개월째 1%대에 머물렀다. 지난달에는 농산물 가격이 1년 전보다 9.0% 상승하면서 전체물가를 0.38%포인트 끌어올렸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8개월 연속 2를 밑돈 것은 201211201612(42개월) 이후 처음이다.

농산물 가격 상승은 채소류 가격이 견인했다. 채소류 가격은 13.5% 올라 지난해 822.5%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축산물 가격은 8.1% 하락해 전체물가를 0.22%포인트 내리는 역할을 했고 전기·수도·가스 가격도 3.3% 하락했다.
석유류 가격이 국제유가 상승의 영향으로 6.0% 오르면서 전체물가를 0.27%포인트 견인했다.

체감물가를 보여주는 생활물가지수는 1년 전보다 1.4% 상승했다.

신선식품지수는 채소류 가격 상승의 영향으로 4.5% 올랐다.

통계청은 "채소류는 기저효과로 상승 폭이 확대됐지만 축산물은 닭, 돼지고기, 달걀 등 축산물은 전년 같은 달보다 많이 떨어졌다""작년과 비교하자면 전체물가는 안정세로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사진:한경DB

오유정 키즈맘 기자 imou@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