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은 31일 카자흐스탄 남부 알마티시 공사현장에서 카자흐스탄 최초이자 중앙아시아 최대 규모의 인프라 민관협력사업(PPP)인 알마티 순환도로의 착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왼쪽부터 설운호 한국도로공사 처장, 이승수 SK건설 부사장, 사바쉬 마크욜 부회장, 아이한 알랄코 회장, 마민 카자흐스탄 수석부총리, 바타로브 카자흐스탄 알마티 주지사, 카심백 카자흐스탄 투자개발부 장관). 제공 SK건설

SK건설이 지난달 31일 카자흐스탄 남부 알마티에서 ‘알마티 순환도로’ 착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착공식에는 이승수 SK건설 부사장, 설운호 한국도로공사 해외사업처장, 아이한 알랄코(Alarko) 회장, 카심백 투자개발부 장관 등 한국과 카자흐스탄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알마티 순환도로 프로젝트는 경제수도 알마티에 왕복 4~6차로 순환도로(총연장 66㎞)와 교량 21개, 인터체인지 8개를 건설하는 사업이다. 알마티의 인구 증가에 따른 교통 혼잡을 해소하기 위해 추진됐다. 건설 뒤 운영을 맡고 이를 정부에 이관하는 BOT(건설·운영·양도)방식으로 진행된다.
SK건설은 지난 2월 한국도로공사와 터키 업체인 알랄코·마크욜(Makyol)과 컨소시엄을 이뤄 수주했다. SK건설은 터키 업체들과 설계·조달·시공을 맡는다. 한국도로공사는 도로 운영을 담당한다. 총 사업비는 7억3000만달러(한화 8477억원)로 이 중 공사비는 5억4000만달러 규모다.

사업 기간은 20년이다. 컨소시엄은 50개월간 도로를 건설한다. 그 뒤 15년 10개월 동안 운영과 관리를 전담한다. 컨소시엄은 앞으로 환경영향평가, 타당성 검토 등을 마친 뒤 유럽부흥개발은행(EBRD), 국제금융공사(IFC) 등과 금융약정을 맺을 계획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사업은 SK건설이 독립국가연합(CIS)에 진출하는 첫 사업이자 중국과 유럽을 연결하는 일대일로 도로의 일부라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CIS 지역에서 추가 사업을 모색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길성 기자 vertig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