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자율연구 지원 예산
2022년까지 2.5兆로 확대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
科技 정책에 반영할 것

“기초과학 연구자들이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할 수 있도록 연구자 중심의 환경을 조성해 나가겠습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사진)은 31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스트롱코리아 포럼 2018’에 참석해 기초과학 분야의 과감하고 창의적인 연구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이같이 말했다.

유 장관은 “‘미래는 예측하는 것이 아니라 상상하는 것이다’라고 한 앨빈 토플러의 말처럼 다양하고 풍부한 상상이 구체적인 아이디어가 되고 첨단 과학기술과 융합될 때 혁신이 창출된다”며 “이 같은 선순환은 연구자가 실패에 대한 걱정 없이 연구에만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유 장관은 자유로운 연구를 확대하기 위해 정부 지원을 늘리겠다고 약속했다. 정부는 기초과학 연구자가 연구비 걱정 없이 도전할 수 있는 ‘자유공모형’ 연구개발(R&D) 사업지원 예산을 올해 1조4200억원에서 2022년 2조5200억원으로 두 배 가까이로 늘릴 방침이다. 유 장관은 “단순히 예산을 확대하는 데 그치지 않고 작년에 마련한 R&D 프로세스 혁신안을 토대로 평가·보상제도 개선, 연구행정 간소화 등 연구제도 혁신도 지속적으로 추진할 것”이라며 “나눠먹기식 R&D 과제들을 정리해 그 예산을 신진 연구자의 연구 기회 확대에 투입하겠다”고 했다. 이어 “올해 말 연구자들이 R&D 연구 성과와 데이터를 공유하는 국가 연구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해 협력 연구의 장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2002년 시작된 한국경제신문의 스트롱코리아 캠페인은 과학기술 강국 실현 등 정부의 국가 아젠다 설정에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며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들이 과학기술 정책에 반영될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했다.

유 장관은 정보통신기술(ICT)업계 일각에서 제기하는 근로시간 단축 부작용 우려와 관련해선 “업계 의견을 반영해 보완책을 마련하겠다”며 “업계도 생산성과 삶의 질을 함께 높이는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올해 들어 혜택을 늘린 무제한 요금제 출시 등 통신사 간 요금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데 대해 “건강한 시장 기능이 작동한다는 점에서 매우 바람직한 현상”이라며 “국민의 가계통신비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 정부가 준비 중인 보편요금제는 별도로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이정호 기자 dolp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