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범 금융위원회 부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혐의를 심의하는 감리위원회가 31일 세 번째 회의를 연다. 이번 회의에서 결론이 날 경우 다음 달 7일로 예정된 증권선물위원회에 안건으로 상정될 전망이다.

31일 금융위원회 등에 따르면 감리위는 이날 오후 정례회의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 안건에 대해 집중 토론을 벌일 계획이다. 앞서 두 차례 열린 임시회의 때와 달리 이번엔 특별감리를 단행한 금융감독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는 출석하지 않는다.

금융위는 지난 1일 금감원이 감리 조치 사전통지 사실을 공개한 이후 논란이 커지자 17일과 25일 두 차례 임시회의를 소집해 양측 의견을 들었다. 외부 감사인인 삼정·안진회계법인도 출석해 의견을 제시했다.

25일 임시회의는 금감원과 삼성바이오로직스 관계자가 동시에 출석해 의견 진술을 하는 대심제로 열렸다. 하지만 두 차례 임시회의에서 결론을 내지 못해 31일 정례회의에서 결론 도출을 시도하게 됐다.

금융위는 되도록 이달 중으로 감리위 논의를 마치고 다음 달 7일 증선위 정례회의에 안건을 상정할 방침이다. 일정에 맞추기 위해선 31일 김학수 감리위원장을 비롯한 8명의 감리위원이 토론을 통해 마침표를 찍을 수밖에 없다.
이번 사안의 쟁점은 삼성바이오로직스가 2015년 분식회계를 저질렀는지 여부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2015년 말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의 기업가치를 장부가액에서 공정가액(시장가)으로 변경했다. 회사는 흑자로 돌아섰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삼성바이오에피스를 함께 설립한 미국 바이오젠사의 주식매수청구권(콜옵션) 행사로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이 상실될 수 있다는 점을 회계변경 사유로 들었다.

첫 감리위 회의 후엔 바이오젠이 콜옵션 행사 의사를 표명하는 공시가 나와 삼성바이오로직스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것 아니냐는 의견도 있었다. 하지만 금감원은 바이오젠의 콜옵션 행사가 없을 것을 알고서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당시 고의로 회계 부정을 저질렀다고 보고 있다. 최근 바이오젠의 콜옵션 관련 공시가 있었지만 과거 회계 부정을 정당화하긴 힘들다는 입장이다.

감리위는 두 차례 임시회의에서 양측 입장을 들은 만큼 3차회의에서 결론을 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이날 회의 결과가 최종 결정은 아니다. 감리위는 회계전문가들이 모여 의견을 나눈 뒤 증권선물위원회에 조언을 해주는 역할을 한다. 최종 의결은 증선위가 내린다.

사상 최대 규모의 분식회계로 기록된 대우조선해양 사건의 경우 세 차례 감리위 이후 증선위도 세 차례 개최된 뒤에야 최종 결론이 났다. 과징금 부과 사항의 경우 금액이 5억원이 넘을 경우 증선위 의결 이후 별도로 금융위 의결도 거쳐야 한다. 금감원은 이번 사안을 고의적인 분식회계로 판단하고 있기 때문에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이사 해임권고, 대표 및 법인 검찰 고발, 과징금 60억원 부과 등의 제재를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