앱클론(44,5004,600 +11.53%)은 유한양행(212,50013,500 -5.97%)과 면역항암 이중항체신약 공동연구개발계약을 체결했다고 30일 공시했다.

앱클론은 이중항체 후보물질에 대한 독점배타적 권리 및 통상실시권에 대한 대가로 정액기술료와 경상기술료를 지급받는 조건이다. 계약금은 2억원, 임상단계 달성에 따른 마일스톤은 총 18억원이다. 경상기술료는 별도다.

회사 측은 "단클론 항체 형태의 면역항암제가 지닐 수 있는 암의 형태와 환자간 부류에 따른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유한양행과 어피맵 플랫폼을 이용해 신규 이중항체 신약을 공동으로 개발하기로 했다"며 "앱클론은 이중항체 후보물질을 도출하고 유한양행은 후보항체의 전임상, 임상시험 및 글로벌 사업화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김은지 한경닷컴 기자 eunin11@hankyung.com
한경닷컴 김은지 기자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