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개성공단 조성때 납품도
바이오가스 발전 사업 등
新성장 엔진으로 떠올라

비상 발전기 제조업체인 지엔씨에너지(5,22060 1.16%)가 남북한 경제협력의 수혜를 볼 것이란 기대에 상승세를 타고 있다. 비상 발전기는 정전 시 대체 전력을 공급하는 발전기로, 북한의 대규모 인프라 건설이 시작되면 수요가 급증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지엔씨에너지는 발전기 제조업체 가운데 비교적 실적이 탄탄하고 신성장동력으로 삼은 바이오 가스 발전 부문의 성장 잠재력도 크다는 평가다.

지엔씨에너지는 30일 코스닥시장에서 250원(3.83%) 내린 6270원에 마감했다. 이날 잠시 숨을 골랐지만 지난 3월 말 이후 44.30% 올랐다. 서충우 SK증권 연구원은 “북한의 인프라와 공장 건설이 본격화하면 지엔씨에너지의 매출과 이익도 큰 폭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반영된 결과”라고 말했다.

지엔씨에너지는 국내 대형 비상 발전기 시장에서 점유율 1위(60%)를 차지하고 있다. 이 회사는 2004년 북한 개성공단이 처음 조성될 때도 한국토지공사와 한국수자원공사, 현대아산 등 다수 기업에 비상 발전기를 납품했다.
지엔씨에너지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은 2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16억원)보다 44.18% 늘어났다. 1분기 매출은 전년 동기(199억원)보다 34.76% 증가한 268억원이다. 강준구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기업의 인터넷데이터센터(IDC)부터 발전소, 대형 쇼핑몰, 일반 주택에 이르기까지 폭넓은 수요처를 확보한 덕분에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갖추고 있다”며 “빅데이터 시장의 성장으로 IDC 증설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매출은 꾸준히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이 회사의 영업이익 컨센서스(증권사 추정치 평균)는 작년(67억원)보다 70.2% 늘어난 114억원이다.

지엔씨에너지가 2009년 새로운 수익원으로 삼은 바이오 가스 발전 부문의 성장성도 높다는 분석이다. 바이오 가스 발전은 음식물 매립지, 오폐수 처리장 등에서 나오는 바이오 가스를 전기로 바꾸는 사업이다. 작년 기준으로 전체 매출에서 바이오 가스 발전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은 5%가 채 안 되지만, 7곳인 바이오 가스 발전소가 내년 12곳으로 늘어나면 매출도 크게 늘어날 것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지엔씨에너지는 작년 말 지하의 뜨거운 증기나 물을 이용해 발전하는 지열 시스템 업체 코텍엔지니어링 지분 58.3%를 인수해 신재생에너지사업에도 진출했다. 회사 관계자는 “태양광 등으로 사업 영역을 꾸준히 넓혀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노유정 기자 yjro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