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미현 정치부 기자 mwise@hankyung.com

‘라인스 프리버스 비서실장 17만9700달러, 새라 샌더스 대변인 16만5000달러….’

지난 28일 청와대 조직 규모를 분석하는 기사를 준비하다 인터넷에서 흥미로운 자료를 발견했다. 지난해 백악관이 미 의회에 제출한 ‘연간 보고서’다. 이 자료에는 377명 비서실 직원의 이름과 직책, 연봉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백악관은 매년 자료를 홈페이지에 게시한다.

청와대는 어떨까.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비서관급 이상 내부 조직도만 있다. 누가 어떤 업무를 담당하는지, 직책은 무엇인지에 대한 정보는 없다. 비서관급 이하 세부 업무 담당자 정보는 아예 없다. 청와대는 출입기자단에도 간부급 연락망만 제공한다.
청와대는 정보 공개에 ‘불친절한’ 이유에 대해 “로비 대상이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일반 부처는 홈페이지를 통해 공무원 명단과 전화번호, 담당 업무를 공개하고 있다. 기자단에 전 직원 명단과 담당 업무, 내선번호까지 제공한 이전 정부의 청와대와도 다르다.

청와대 직원과 업무가 투명하게 공개되지 않다 보니 일부 직원이 청와대 근무 경력을 ‘이력 세탁’에 이용한다는 비판도 적지 않다. 청와대 근무가 ‘출세 코스’라는 인식도 퍼져 있다. 선거 때마다 청와대 안이 들썩이는 것이 단적인 예다.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청와대에서 사표를 낸 사람만 16명에 달한다. 은수미 전 여성가족비서관(경기 성남시장 후보), 문대림 전 제도개선비서관(제주지사 후보) 등 비서관 이상 참모진을 제외하더라도 행정관 출신만 11명이다. 이들 행정관이 빠진 뒤로 청와대에서 어떤 업무가 공백인지 국민은 알지 못한다.

청와대가 정보공개청구 답변에 적극적인 것도 아니다. 지난해 10월 기자가 직접 정보공개포털을 통해 ‘부처별 청와대 파견 공무원 숫자’를 요청했지만 뚜렷한 이유 없이 거절당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낮은 청와대’를 표방하며 청와대 앞길과 인왕산 산책로를 개방했다. 페이스북 등 청와대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연일 대통령 동정이 올라온다. 하지만 정작 내부 정보 공개에는 높은 담을 쌓아 두고 있다. 투명한 정보 공개가 진정 낮은 청와대를 구현하는 길이 아닐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