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차 2020년 이후에나 출시...SUV 기근

피아트가 신차 부재로 유럽 내에서 위기를 겪는 가운데 내달 1일 예정된 피아트크라이슬러그룹(FCA)의 '2018~2022년' 중기 계획 발표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29일 외신에 따르면 피아트는 유럽 내 신차 부재가 큰 문제로 지적돼 왔다. 회사의 '2014~2018' 사업 계획에 따르면 유럽에서 해당 기간 내 8종의 신차 출시가 에고됐지만 현재까지 5종만 출시된 것. 게다가 오는 7월 해치백 푼토를 단종하며 소형차 판다 후속은 2020년 이후 나올 예정인 만큼 당장 경쟁력 있는 신차가 절실한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피아트는 미래 성장동력으로 '500e'를 낙점했다. 소형차 500의 전기 버전인 500e는 현재 미국 내에서 판매되지만 2021년 등장할 후속 제품은 유럽에서도 판매될 예정이다. 연간 판매목표는 6~8만대로 설정했다.
그러나 현지에선 피아트의 가장 큰 문제는 경쟁력 있는 SUV의 부족이라고 입을 모은다. 자토(JATO) 다이내믹스의 애널리스트인 펠리페 무노즈는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현재와 같은 신차 시장에서 SUV 부재로는 유럽 시장 뿐 아니라 글로벌에서도 성장할 수 없다"며 "피아트의 베스트셀러가 소형차인 500이라는 게 가장 큰 문제"라고 말했다. 현재 피아트의 유일한 SUV는 소형 SUV 500X로 대다수의 경쟁 브랜드가 3개 이상의 SUV 제품군을 보유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피아트는 지난 1970년대와 80년대 폭스바겐과 함께 유럽 내 판매 점유율 1위를 기록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후 독일 프리미엄 브랜드의 성장세로 점유율이 점차 하락 추세에 접어들었다. 유럽자동차공업협회(ACEA)에 따르면 지난해 피아트의 유럽 점유율은 5.0%로 폭스바겐(10.9%)에 절반에 머물렀으며 벤츠(5.7%), BMW(5.3%), 아우디(5.3%)등 독일 3사에도 뒤졌다.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은 피아트의 글로벌 판매는 지난해 78만3,769대에서 오는 2019년에는 67만7,029대로 약 14 %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한편, FCA코리아는 지난해부터 피아트와 크라이슬러 제품 판매를 중단한 대신 짚에 집중하고 있다. 이는 지난 몇 년간 피아트와 크라이슬러 판매 부진에 따른 조치다. 회사는 내년까지 국내 모든 전시장을 짚 전용으로 100% 전환할 방침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전기차, 2040년 신차 판매 55% 차지할 것
▶ [시승]완성형에 이른 7세대, 아우디 A6 35TDI 콰트로
▶ [하이빔]전기차, 생산해봐야 살 사람 없으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