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김나영, 배우 김성은, 모델 이현이가 첫 임신을 했던 순간을 회상한다.

28일 방송되는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는 워킹맘 김나영-김성은-이현이의 일곱 번째 육아 라이프가 펼쳐진다.

이날 방송에서 ‘마마랜드2’의 3MC 김나영, 김성은, 이현이는 첫 임신 당시 심정을 방송에서 처음으로 밝힌다.
김나영은 “신우 임신 사실을 처음 알았을 때, 남편이 크게 기뻐하지 않았다”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하지만 그는 “부양가족이 늘어남에 따라 남편이 책임감을 느꼈던 것 같다”라고 설명하며 “남편의 마음이 이해된다”고 덧붙여 보는 이들의 공감을 산다.

김성은은 “큰아들 태하를 임신했을 때 자신보다 남편 정조국 선수가 더 감격했다“며 당시 상황을 떠올리고, 이현이는 “결혼 3년 만에 어렵게 임신한 탓에 혹여 아이가 잘못될까 봐 안정기에 접어들 때까지 크게 좋아하지 못하고 조심스러웠다“고 밝혀 보는 출연진과 제작진 모두 안타깝게 한다.

3MC의 가슴 뭉클한 첫 아이 관련 회상 토크와 좌충우돌 육아일기는 28일 월요일 밤 9시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 공개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