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한국경제DB)

미·북 정상회담 재추진 기대로 남북 경제협력주가 급반등하면서 코스피지수가 2480선을 회복했다.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남북경협주의 반등세가 단기적으로 이어지겠지만 중장기 관점에서 재료 소진과 실제 수혜 여부 등을 고려한 투자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28일 오전 10시17분 현재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83포인트(0.72%) 오른 2478.63을 기록 중이다.

미·북 정상회담이 재추진된 가운데 코스피는 사흘 만에 반등에 나섰다. 장중 한때 2481.84까지 올라 2480선도 회복한 상태다. 미국과 북한은 다음달 12일로 예정된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위해 실무회담을 열고 사전 협의에 착수했다.

지난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북 정상회담을 취소한다고 밝히면서 급락한 비금속광물(-7.35%), 건설(-5.31%), 기계(-4.24%), 철강금속(-3.17%) 등 경협 관련 업종이 급반등하며 지수를 밀어올리고 있다. 미·북 정상회담 기대가 되살아난 가운데 시멘트주가 속한 비금속광물업종이 16% 넘게 뛰었고, 건설, 철강금속, 기계 등이 4~10%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금융투자업계 전문가들은 경협주의 반등 기조가 단기적으로는 이어질 수 있다는 관측에 무게를 두고 있다.

김영환 KB증권 연구원은 "미국이 회담에서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며 "남북경협주의 예상보다 빠른 반등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태도에 비춰 미·북 정상회담이 성공적으로 개최될 가능성이 높아진 만큼 회담 전까지 남북 관계 개선에 대한 기대감이 더 커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한지영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 역시 "남북경협주가 빠르게 반등하면서 단기적으로 급락한 남북 경협 테마주 장세가 재개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의구심이 완전히 풀리지 않았다는 점을 지적했다. 북한의 비핵화를 둘러싸고 북한과 미국간 입장차이가 여전히 존재하는 만큼, 중장기 관점에서 단기 마찰적 조정을 고려한 투자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미국은 북한의 비핵화 방식에 대해 '선(先)비핵화-후(後)보상'이라는 리비아식 모델을, 북한은 비핵화 단계마다 보상이 뒤따르는 '단계적·동시적' 비핵화 방식을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연구원은 "미국은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핵폐기(CVID)'부터 먼저 진행하길 원하고 있고, 북한은 미국의 대북 적대정책 폐기 및 체제 안전 보장을 먼저 원하는 입장"이라며 "6월12일 미·북 정상회담 전후, 6월 중 남·북·미·중 4자 정상회담 전후를 포함해 북한 비핵화 및 종전 현실화 과정에서 여러 차례 정치 노이즈가 발생할 가능성에 유의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기자회견을 열고 남북정상회담의 결과에 대한 발표에서 북한의 비핵화 의지와 체제보장에 대한 우려를 언급했지만 CVID에 대해서는 논의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남북경협주 중에서도 실질적인 수혜 종목을 찾아내는 '옥석가리기'가 필수라고 조언했다.

김 연구원은 "'단기적인 경협 테마'와 '중장기적인 북한 비핵화·시장 개방 시나리오'는 분리해 생각할 필요가 있다"며 "'미·북 정상회담 기대감에 힘입은 가파른 상승'은 회담 후에는 '재료 소진에 따른 조정'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급등한 종목을 추격 매수하기보다는, 지금까지는 주가가 크게 반응하지 않았으나 향후 북한 시장 개방이 긍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는 분야를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각에서는 남·북 관계 개선과 함께 나타날 한·중 관계 개선에 관심을 가질 만 하다는 의견도 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연구원은 "남·북 관계 개선으로 중국의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에 대한 민감도가 덜해지고 자연스레 한국에 대한 사드 보복조치도 완화될 것"이라며 "남·북 관계 개선이 곧 한·중 관계 개선으로 연결될 전망"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사드 사태가 완화되면서 드라마, 음악, 게임, 영화, 예능 등 콘텐츠 시장 규모 확대 효과가 극대화되면서 관련주의 수혜가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한경닷컴 산업금융팀 기자 오정민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