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현금을 1조원 이상 쌓아둔 상장사가 47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재벌닷컴이 올해 3월 말 현재 국내 전체 상장사 2천194곳의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현금을 1조원 이상 보유한 기업은 삼성전자 등 47곳이다.

이들 기업이 보유한 현금은 총 158조9천408억원으로 1년 전보다 11조5천642억원(7.8%) 증가했다.

기업별 현금 보유액은 삼성전자가 32조3천3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삼성전자의 현금 보유액은 1년 전보다 4조7천억원(17.2%) 증가했다.

하나금융지주는 2번째로 많은 9조9천764억원을 보유했는데, 이는 1년 전보다 9.3% 증가한 수준이다.

3위는 현대자동차(8조3천930억원)로 28.5% 늘어났다.
현금을 1조원 이상 보유한 기업을 그룹별로 나눠보면 삼성그룹 계열사가 삼성전자, 삼성물산(3조318억원), 삼성생명(2조1천287억원), 삼성증권(1조1천77억원), 삼성에스디에스(1조178억원) 등 5곳에 달했다.

현대차그룹(현대차·현대모비스·기아차·현대건설), SK그룹(SK·SK하이닉스·SK이노베이션·SK텔레콤), LG그룹(LG전자·LG화학·LG디스플레이·LG)은 각각 4곳의 계열사가 현금을 1조원 이상 갖고 있었다.

1년간 현금 보유액 증가율이 가장 높은 회사는 롯데지주였다.

롯데지주의 현금 보유액은 작년 3월말 1천703억원에서 올해 3월말 1조1천335억원으로 무려 565.8%나 증가했다.

넷마블도 같은 기간 3천597억원에서 1조7천514억원으로 386.9%나 늘었고, 카카오는 6천185억원에서 1조7천979억원으로 190.7% 증가했다.

반면 우리은행의 현금 보유액은 7조9천840억원에서 5조7천380억원으로 28.1% 줄었다.

또 롯데쇼핑(-27.9%), 미래에셋대우(-26.2%) 등도 현금 보유액이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