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여금 격월로 받아 해당 안돼
"명분없는 정치 파업" 비판
현대자동차 노동조합이 최저임금 산입 범위가 넓어지는 데 반대한다며 28일 오후 두 시간 동안 생산라인을 세웠다. 현대차 근로자는 이번 산입 범위 확대와 관련이 없는데도 노조는 이를 빌미로 파업을 벌였다. 업계는 파업으로 150억원 규모의 피해를 입은 것으로 추산했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오후 직군별로 두 시간씩 파업했다. 생산직 1조 근무자의 파업 시간인 오후 1시30분부터 3시30분까지 국내 전 공장 생산라인이 멈춰섰다. 최저임금 산입 범위를 확대하는 내용을 담은 최저임금법 개정안의 국회 통과에 항의한다는 명분이었다.

하부영 노조위원장은 “최저임금 산입 범위에 상여금과 복리후생비(일부)를 넣으면 결국 상여금 제도가 폐지될 것”이라며 “최저임금법 개악안의 본회의 상정을 즉각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업계에서는 현대차 노조가 ‘명분 없는 정치파업’을 벌였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대차와 산입 범위 개편은 상관이 없는데도 파업을 강행했다는 이유에서다. 국회 본회의가 이날 통과시킨 최저임금 산입 범위 개편안을 보면 매월 지급하는 상여금과 복리후생비 일부만 최저임금에 포함된다.

현대차는 격월로 상여금을 주기 때문에 현대차 근로자의 최저임금 산입 범위는 바뀌지 않는다. 현대차 관계자는 “노조 파업은 합법적인 절차를 거치지 않은 명백한 불법파업”이라며 “법적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도병욱 기자 dod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