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송혜교

배우 송중기, 송혜교 부부가 복귀설에 휩싸였다.

28일 송혜교의 소속사 UAA 측은 송혜교와 박보검이 드라마 '남자친구'로 복귀한다는 보도에 대해 "송혜교가 ‘남자친구’ 대본을 받은 것은 맞다. 하지만 검토 중일 뿐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남자친구'는 다 가진 것처럼 보이는 여자와 아무것도 가진 게 없는 평범한 남자, 부와 명예를 버리는게 어려운지 평범한 일상을 내놓는게 어려운 일인지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앞서 송중기는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가제)에 출연이 유력하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대해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측 역시 “송중기가 ‘아스달 연대기’ 출연을 긍정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스달 연대기’는 ‘선덕여왕’, ‘뿌리깊은 나무’, ‘육룡이 나르샤’ 등을 공동 집필한 김영현, 박상연 작가가 신작이며 100% 사전 제작으로 준비 중이다.

송중기와 송혜교는 지난해 10월 결혼 후 연예계 복귀 작품을 계속해서 검토 중이다. 두 사람이 출연을 확정짓는다면 송혜교는 '태양의 후예' 이후 2년 만에, 송중기는 '군함도' 이후 1년 만에 복귀하게 된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