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기 "전체회의 소집 요구는 정략적 공세…국가안보 생각해야"
정진석 "서훈 국정원장 보고 받아야…정보위 운영 '개판'"

여야는 28일 국회 정보위원회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국가정보원 보고를 받을지를 놓고 장외 설전을 벌였다.

먼저 자유한국당은 국정원이 남북미 3국 사이 협상에서 실무상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만큼 전체회의를 소집해 국회 보고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정진석 의원은 이날 법안소위 시작 전 회의장을 떠나면서 취재진에게 "여당 반대로 전체회의 소집이 안 되고 있다"며 "정보위가 이런 식으로 개판으로 운영되는 것은 처음 본다"고 비판했다.

그는 "서훈 국정원장이 종횡무진 나다니고 있는데, 국정원법 개정이 급선무인가.

서 원장한테 보고부터 받아야지"라며 "내가 서 원장을 따로 만나려고 한다"고 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북미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회담이 진행되는 민감한 시기에 국정원에 그 뒷얘기를 캐묻는 것은 국익에 부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회의 도중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전체회의 소집 요구는) 정략적 공세라고 생각해서 일일이 답변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일축했다.

그러면서 "지금 국정원이 국회에 와서 어떤 얘기를 할 수 있겠나.

비하인스 스토리? 물밑에서 오고 간 얘기? 국가 안보 차원에서 한번쯤 생각해보시고 그런 말씀(전체회의 요구)을 하시면 좋겠다"고 했다.

정보위는 이날 법안소위에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세부사항을 논의했다.

국정원 측에서 예산·행정 업무를 맡는 기획조정실 관계자들만 회의에 참석해 현안 질의는 이뤄지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