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오늘 사실관계 확인"
'성폭행 의혹' 넥센 박동원·조상우 28일 경찰 소환 조사
“성실히 임하겠다”, "성폭행 없었다" 답변

사진=연합뉴스

인천의 한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프로야구 넥센 히어로즈의 박동원(28)과 조상우(24)가 28일 경찰에 출석했다.

인천 남동경찰서는 이날 오전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프로야구 선수 박동원과 조상우를 소환했다.

두 선수는 이날 오전 9시 50∼55분께 인천 남동경찰서 앞에서 사건 발생 이후 처음으로 언론에 모습을 드러냈다. 두 선수는 검은 정장을 착용한 상태로 비교적 담담한 표정이었다.

먼저 경찰에 출석한 박동원은 "혐의를 인정하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답했다. 계속 이어진 취재진의 다른 질문에도 같은 대답으로 일관했다.

곧이어 나타난 조상우는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 성폭행은 없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합의에 의한 관계였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네"라고 짧게 답한 뒤 "조사를 성실하고 정직하게 받아서 사실을 밝히겠다. 불미스러운 사건에 연루돼 야구팬들에게 정말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넥센히어로즈의 주전 선수였던 박동원과 조상우는 이달 23일 새벽 시간대 인천 시내 모 호텔에서 술에 취한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같은 날 새벽 피해 여성의 친구로부터 신고를 접수하고 수사에 돌입했다.

피해 여성의 친구는 경찰에 "친구가 술에 취해 정신을 잃은 상태에서 두 선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이들의 성폭행 의혹이 언론 보도로 제기되자 야구 규약에 따라 참가활동 중단 조처를 내렸다. 넥센히어로즈 역시 당일 두 선수를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