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리테일이 제주 지역 특산물을 활용한 상품 개발에 나선다. GS리테일은 지난 25일 제주특별자치도 설문대여성문화센터에서 제주해녀협회와 브랜드 계약을 맺었다고 27일 발표했다. 이 계약에 따라 GS리테일은 상품을 개발할 때 제주 해녀가 직접 잡은 해산물을 활용한다. GS리테일은 우선 제주 해녀가 잡아올린 해물이 들어가는 용기라면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해녀들의 판로 확대로 얻은 브랜드 사용료는 해녀협회 회원 복지와 권익 증진을 위해 사용된다. GS리테일은 그동안 지역사회와의 상생 차원에서 강원 양구군, 경기도, 경북 울릉군 등 10여 곳이 넘는 광역·기초자치단체와 업무협약을 맺고 지역 특산물을 판매해왔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