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대전시당은 27일 6·13 지방선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을 하고 시당 운영을 선거 체제로 전환했다.

발대식에는 이은권 시당위원장을 비롯해 이장우·정용기 의원과 박성효 시장 후보를 비롯한 구청장·시의원·구의원 후보들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이날도 허태정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장 후보의 병역 문제를 집중적으로 거론했다.

이은권 시당위원장은 "민주당 후보의 발가락 문제에 대해 이제 많은 시민이 질문하기 시작했다"며 "주변 사람들이 이 문제를 물어보면 정확하게 상황을 설명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하면 분명히 좋은 성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며 "분발해서 모두가 당선될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강조했다.

박성효 시장 후보는 민주당 소속 권선택 전 시장이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낙마한 것을 언급하며 "시민의 자존심을 상하게 한 정당이 다시 표를 달라고 후보를 내면서 일언반구 사죄의 표시가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의 인기가 좋다고 해서 민주당에 표를 주면 대통령이 시장을 할 수 있느냐"고 반문한 뒤 "누가 일하느냐에 따라 시정과 구정이 달라진다는 것을 똑똑히 본 만큼 똑같은 후회를 하지 않도록 해 달라"고 호소했다.

발대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은 허 후보의 발가락 절단 배경에 의혹을 제기하는 의미를 담아 자신의 발을 본떠 만든 석고모형을 들고 기념촬영을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