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8일 여행업계 초청 DMZ 팸투어
외국인 관광객 대상 상품 개발 추진

통일전망대에서 관광객들이 북한 황해북도 개풍군 일대를 바라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강원도가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철원 비무장지대(DMZ) 관광상품 개발에 나선다. 남북관계 개선 기대감에 힘입어 물 들어올 때 열심히 노를 젓는 모양새다.

강원도는 28일 철원 DMZ에 여행사 상품기획자 등 50여명을 초청해 철원 DMZ 평화관광 팸투어를 진행한다. 이를 통해 DMZ 관광상품을 개발하고 외국인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구상이다.

팸투어에 참가하는 여행업계 관계자들은 철원 고석정을 중심으로 제2땅굴, 평화전망대, 월정리역, 두루미관, 노동당사를 거쳐 DMZ 생태평화공원과 승리전망대를 둘러본다. 이들은 팸투어로 현장평가를 하고 외국인 대상 관광상품 개발을 추진한다.
강원도는 남북 정상이 판문점 선언을 통해 DMZ를 평화지대로 전환을 합의함에 따라 이달 1일 접경지역 명칭을 ‘평화지역’으로 바꾸기도 했다.

강원도와 한국관광공사는 화천·양구·인제 평화지역과 한류, 올림픽 개최지를 연계한 관광상품도 개발하기로 했다. 개별 외국인 관광객 전용 셔틀버스 운영 등이 검토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