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취소 위기에 몰린 6.12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회담 논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고 AFP와 A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전날 트위터를 통해 북미정상회담 재개 가능성을 언급한지 하루 만에 다시 긍정적 신호를 보낸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베네수엘라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자국 시민과 만난 자리에서 이 같이 밝히고 "우리는 6월12일 싱가포르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재확인했다. 이어 "그건(6월12일 북미정상회담 개최 검토는) 변하지 않았고, 회담 논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는 중"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정상회담이라는 측면에서 우리는 아주 아주 잘 하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들이 이 문제를 놓고 일하는 중"이라고 전했다. 이어 "우리가 이야기한 대로 여기서 멀지 않은 어떤 장소에서 미팅이 진행 중"이라면서 "그곳에서 많은 호의가 오가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사흘 전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통보했던 트럼프 대통령이 다시 입장을 바꿔 북미회담 재성사 가능성을 이틀 연속 강조한 셈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트위터를 통해서도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데 대해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며 "여전히 같은 날짜인 6월12일에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 같다"고 밝힌 바 있다.

김민성 한경닷컴 기자 mean@hankyung.com
뉴스 실험실, 뉴스 R&D센터 토끼들과 뉴스래빗 집을 짓는 사람입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