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정상회담 확고한 의지' 확인 뒤 싱가포르 정상회담 재추진 공식화
"아주 멀지 않은데서 북미 회동 진행" 북미간 사전 실무회담 진행 확인
"비핵화 성공시 전세계에 위대한 일…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보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우리는 6월 12일 싱가포르를 검토하고 있는 중"이라고 말했다고 AFP와 AP 통신 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베네수엘라에 억류됐다가 풀려난 자국 시민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것(6월 12일 북미정상회담 개최 검토는) 변하지 않았고, 회담 논의가 아주 잘 진행되고 있는 중"이라며 "그러니 무슨 일이 일어날지 두고보자"고 말했다.

이 같은 언급은 당초 예정일인 내달 12일 북미정상회담을 열 수 있음을 이틀 연속 시사한 것으로, 2차 남북정상회담 결과와 맞물려 6·12 정상회담 재추진을 공식화한 것으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에도 "우리는 정상회담을 되살리는 것에 대해 북한과 매우 생산적인 대화를 하고 있다.

(정상회담을) 한다면 여전히 (예정일과) 같은 날짜인 6월 12일에 싱가포르에서 열릴 것 같다"며 하루 전의 북미정상회담 전격 취소 선언을 뒤집은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정상회담 재추진 공식화는 남북 정상이 이날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예고에 없던 2번째 정상회담을 하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확인한 뒤 나온 것이다.

특히 김 위원장의 한반도 비핵화 의지가 확고하다는 점을 재확인했다는 내용을 전한 문 대통령의 청와대 남북정상회담 결과 발표와 거의 같은 시간에 이뤄졌다.

이와 함께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 준비를 위한 양국 실무진 간의 협상이 이미 진행되고 있다는 사실도 밝혔다.

그는 "우리가 이야기한 대로 여기서 아주 멀지 않은 어떤 장소에서 회동들이 진행 중"이라면서 "(이들 회동에) 많은 호의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언급, 물밑 실무회담이 순조롭게 이뤄지고 있음을 내비쳤다.

또 "북한과의 정상회담이라는 측면에서 우리는 아주 아주 잘하고 있다"면서 "많은 사람이 이 문제를 놓고 일하는 중"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는 "우리가 이들 회동을 통해 뭔가 할 수 있기를 사람들이 기대한다고 생각한다"며 "만약 우리가 그것을 해내고 한반도의 비핵화에 성공할 수 있다면, 북한과 한국, 일본과 전 세계, 미국과 중국을 위한 위대한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격적인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대화가 매우 잘 진행됐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