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964명 중 한국당 단 4명…광역단체장 무공천 20년 만에 처음

6·13 지방선거 광주·전남 후보 가운데 43.6%는 더불어민주당 후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출사표를 던진 2명 중 1명은 특정 정당 출신으로 쏠림 현상이 심화하는 것을 방증한다.

자유한국당은 광주·전남 통틀어 단 4명밖에 후보를 내지 못했다.

27일 광주와 전남 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제7회 전국 동시 지방선거, 교육감 선거, 국회의원 재선거에 광주 229명, 전남 741명이 후보로 등록했다.

전체 970명 가운데 정당 구분이 없는 광주와 전남 교육감 후보 3명씩을 뺀 964명 중 420명(43.6%)은 더불어민주당 후보였다.

광주 94명, 전남 326명으로 점유율은 각각 41.6%, 44.2%였다.

민주평화당 후보는 광주 44명, 전남 164명 등 모두 208명으로 전체의 21.6%를 차지했다.

바른미래당 후보는 광주 26명, 전남 16명 등 42명에 그쳤다.
오히려 민중당 후보가 56명(광주 30명·전남 26명)으로 더 많았으며 정의당 후보는 36명(광주 15명·전남 21명)이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광주 2명, 전남 2명 등 모두 4명의 후보를 내는 데 그쳤다.

전남 여수시장 선거에 후보를 냈을 뿐 나머지 광역·기초단체장 선거에는 단 1명의 후보도 등록을 못 했다.

자유한국당이 광주·전남에서 전통적으로 고전하기는 했지만, 광역단체장 후보를 내지 못한 것은 제2회 지방선거 이후 20년 만의 일이다.

바른미래당은 광주시장과 전남지사 후보는 공천했지만 기초단체장 선거에는 광주 1곳, 전남 2곳에서만 후보를 냈다.

전남도의회 의원 후보는 전무했다.

한편 녹색당(2명), 노동당(1명), 한반도미래연합(1명) 후보들도 등록을 마쳤다.

무소속 후보는 광주 13명, 전남 181명 등 모두 194명으로 정당 지지도 영향을 상대적으로 덜 받는 전남으로 쏠림현상을 보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