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김정은 한달 만에 만남, 2차 남북정상회담 전격 개최
문재인 대통령, 오전 10시 '5.26 남북정상회담' 결과 직접 발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극비리에 2차 남북정상회담을 열었으며 잠시 뒤인 10시 청와대에서 회담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극비리에 회담을 열기 위해 기존의 전용 차량도 바꿔타고 판문점으로 향한 것으로 확인됐다.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오후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서 열린 제2차 남북정상회담장에 도착, 북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의 영접을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27일 청와대가 공개한 동영상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26일 오후 3시쯤 회색 벤츠 전용차를 타고 판문점 북측 통일각에 도착했다.

이 차량은 지난 4·27 남북정상회담 때 이용한 검은색 벤츠 전용차와는 다른 것이라 보안을 유지하기 위한 노력이 엿보였다.

깜짝 2차 남북정상회담을 통해 다시 마주 앉은 남북정상(사진=연합뉴스)

공개된 영상에서는 판문점 선언에 대한 약속이행 등에 대한 얘기가 오갔고 김 위원장은 "우리가 대활약을 한 번 하자. 마음이 가까워지는 과정이다"라고 말하는 모습이 담겨 있다.

김 위원장은 "문 대통령이 북쪽을 찾아오셨는데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라며 "4·27(남북정상회담) 때도 명장면 중 하나가 (문 대통령이) 10초 동안 (판문점 북측으로) 깜짝 넘어오는 것이었다"고도 언급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지난 4·27 정상회담 이후) 한 달이 지났다"며 "앞으로 남북관계를 잘 살려 나갔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남북 평화발전을 위해 노력해야 하고 북미정상회담이 꼭 열리도록 하자"고 말하기도 했다.

깜짝 회담 사실은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회담 당일 저녁 7시50분에 발표를 통해 공개됐다.

북 매체는 2차 남북정상회담 이후 오는 6월 1일 남북고위급회담을 연다고 발표했다.

당초 16일 남북고위급회담이 열릴 예정이었으나 북 측이 한미연합훈련을 이유로 거부해왔다.

문 대통령은 27일 오전 10시 회담 결과에 대해 오전 10시 직접 발표할 예정이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