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화·평화체제 구축 공동 노력…내달 1일 고위급회담 개최"
北매체 보도에 김정은의 남북정상회담 개최 제의 내용 등은 빠져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6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의 두 번째 정상회담에서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의지가 확고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했다.

중앙통신은 "역사적인 제4차 북남 수뇌 상봉과 회담이 5월 26일 판문점 우리측 지역 통일각에서 전격적으로 진행되었다"라며 "김정은 동지께서 판문점 통일각에 나오시어 문재인 대통령과 상봉하시고 회담을 하시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최고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6월 12일로 예정되어 있는 조미 수뇌회담(북미정상회담)을 위하여 많은 노력을 기울여온 문재인 대통령의 노고에 사의를 표하시면서 역사적인 조미 수뇌회담에 대한 확고한 의지를 피력하시었다"고 밝혔다.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의 내달 12일 개최 사실을 언론을 통해 공개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통신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조미관계 개선과 조선반도의 항구적이며 공고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하여 앞으로도 적극 협력해 나가자고 말씀하시었다"라며 "김정은 동지와 문재인 대통령은 회담에서 논의된 문제들에 대하여 만족한 합의를 보시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북남 수뇌분들께서는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해나갈 데 대한 입장을 표명하시며 앞으로 수시로 만나 대화를 적극화하며 지혜와 힘을 합쳐나갈 데 대하여 견해를 같이하시었다"고 덧붙였다.

특히 통신은 "북남 수뇌분들께서는 북남 고위급회담을 오는 6월 1일에 개최하며 연이어 군사당국자 회담, 적십자 회담을 비롯한 부문별 회담들도 가속적으로 추진해나갈 데 대한 문제들을 합의하시었다"고 밝혔다.

또한 "회담에서는 제3차 북남 수뇌 상봉에서 합의된 판문점 선언을 신속히 이행해나가며 조선반도의 비핵화를 실현하고 지역의 평화와 안정, 번영을 이룩하기 위하여 해결해야 할 문제들과 현재 북과 남이 직면하고 있는 문제들, 조미 수뇌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심도 있는 의견 교환이 진행되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김정은 동지와 문재인 대통령은 온 겨레의 한결같은 열망이 담긴 판문점 선언이 하루빨리 이행되도록 쌍방이 서로 신뢰하고 배려하며 공동으로 노력해나가야 한다는 데 대해 의견을 같이하시었다"고 강조했다.
통신은 문재인 대통령을 북한군 의장대가 영접했다며 김정은 위원장이 판문점 분리선을 넘어 북측 지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따뜻이 맞이했다고 소개했다.

아울러 정상회담에 앞서 문 대통령이 북측 통일각 방명록에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김정은 위원장과 함께! 2018. 5. 26 대한민국 대통령 문재인"이라는 글을 남기고 김 위원장과 사진을 찍었다고 밝혔다.

통신은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포옹으로 작별인사를 나눴다며 "북과 남의 최고수뇌분들께서 격식과 틀이 없이 마음을 터놓고 중대한 현안 문제들에 대하여 서로의 견해를 청취하고 솔직한 대화를 나누신 이번 상봉은 북남관계 발전에서 새로운 장을 열어놓는 또 하나의 역사적인 계기로 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날 북한 주민을 대상으로 하는 노동신문과 조선중앙방송, 조선중앙TV 등 대내용 매체들도 5·26 남북정상회담 소식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노동신문은 이날 1면과 2면에 남북 정상의 상봉과 회담 모습을 담은 사진을 기사와 함께 18장 게재했다.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 중에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남북의 수행원들과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의 사진도 있었다.

사진에 따르면 남측 수행원은 서훈 국가정보원장, 주영훈 대통령 경호처장,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 윤건영 청와대 국정상황실장, 송인배 청와대 제1부속비서관 등이었으며, 북측에서는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과 김여정 당 제1부부장이 참석했다.

조선중앙TV는 9시 12분부터 이번 남북정상회담 과정을 담은 7분 20여초가량의 영상을 공개했으며, 배경음악으로 '우리의 소원은 통일'을 사용했다.

5·26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한 북한 매체의 첫 보도는 문재인 대통령의 정상회담 결과 발표 4시간 전인 이날 오전 6시 정각(조선중앙방송)에 나왔으며, 잇따라 오전 6시 8분에 중앙통신 기사가 송고됐다.

북한 매체의 보도 내용은 문 대통령의 발표와 대부분 비슷했으나, 김정은 위원장이 먼저 만나자는 뜻을 25일 오후에 전해왔다는 사실과 문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전달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메시지 내용 등은 빠졌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