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서 "힘든 현실 인정하고 눈물로 호소하자" 후보들 독려

민주평화당이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호남민심 잡기에 전력을 쏟고 나섰다.

평화당은 광주시장 후보로 공천했던 김종배 전 의원이 후보직에서 사퇴하면서 한차례 내홍을 겪었지만, '당선 가능 후보로의 선택과 집중' 원칙 아래 지지기반인 호남에 모든 역량을 투입할 계획이다.

평화당 지도부는 지방선거 및 국회의원 재보선 후보등록이 끝난 뒤 첫 주말인 26일 일제히 호남으로 향했다.

조배숙 대표는 전북을, 장병완 원내대표는 광주를,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전남을 찾는 역할 분담을 통해 호남 표심을 동시 공략한 것이다.

평화당은 27일 오후에는 전략 지역인 광주에서 6·13 지방선거 선거대책위원회 발대식도 열었다.

이 자리에는 장 원내대표와 김 상임선대위원장, 최경환 광주시당위원장, 천정배 의원 등 광주에 기반을 둔 평화당 핵심인사들이 총출동해 선거 승리를 위한 의지를 다졌다.
김경진 상임선대위원장은 "선거는 저희들이 객관적으로 힘든 상황이지만, 현실은 현실대로 인정하고 지역 주민들에게 눈물로 호소하면 주민들 마음이 움직일 것"이라고 후보들을 독려했다.

장병완 원내대표도 "5월 임시국회가 표류하다 정상화된 것은 평화당이 캐스팅보터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는 데 중앙 언론들이 동의한다"며 "다당제 중심에 평화당이 있다"고 강조했다.

평화당은 앞으로 남은 선거기간 산업위기지역으로 지정된 전북 군산 등에서 현장 중앙선거대책회의를 열어 지역주민과 직접 접촉하며 민심을 챙긴다는 계획도 세워놓은 상태다.

하지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의 지지세가 압도적이라 호남에서도 평화당의 고전이 예상된다.

이에 평화당은 민주당의 '호남 홀대론'을 적극 내세우는 동시에 '여당 견제세력'임을 부각해 기초단체장 및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라도 소기의 성과를 거두겠다는 전략이다.

김 상임선대위원장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민주당과 평화당의 경쟁구도가 지속해야만 호남권 발전에 유리하다는 논리를 내세워 선거에 임할 계획"이라며 "전남과 전북의 기초단체장,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 꽤 성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