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의 골목식당’ 백종원이 해방촌 중식당에서 장사의 기본기를 알려줬다.

25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백종원이 해방촌 신흥시장 중식당을 찾아 장사의 기본기를 알려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백종원이 찾은 중식당은 실수투성이 직원으로 고생 중인 사장이 등장해 시선을 끌었다. 중식당 사장은 실수투성이 직원에게 “여기가 직장이지 학원이냐”고 물었다. 하지만 이후에도 그의 실수는 계속됐다.

솔루션에 나선 백종원은 중식당에서 일어나는 실수를 하나하나 짚어가며 기본기를 설명했다.
그러던 중 백종원은 직원이 간을 보려고 하면서 발생한 비위생적인 행동에 분노했다. 직원은 국을 젓던 국자를 그대로 입으로 가져가려고 했다. 그 모습을 본 백종원이 깜짝 놀라 소리쳤다. 식당에서 절대 해선 안 되는 행위였기 때문이다.

백종원은 직원을 나무라며 “간을 볼 때는 다른 그릇으로 국물을 떠서 맛보고, 간을 본 뒤에는 싱크대로 바로 가져다놔라. 가장 기본이다”라고 가르쳤다. 이후 직원은 백종원의 솔루션에 따라 달라지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문밖에서 서성이는 손님을 발견한 백종원은 문을 직접 열고 손님을 맞이했다. ‘CLOSED’라고 적힌 팻말을 본 백종원은 “저런 아무 생각없는”이라고 한소리 했지만 “방금 열렸네요”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죽어가는 골목을 살리고 이를 새롭게 리모델링하는 과정을 담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등장한 식당들이 조금씩 달라지는 모습을 보이면서 시청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