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박원순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가 비정규직 노조의 권리를 보장하고 임금 체불이 없는 도시로 만들겠단 노동분야 공약을 발표했다.

박 후보는 26일 청계천 평화시장 인근 전태일 동상 앞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 시대에 전태일 열사가 보호하려 했던 나이 어린 여성 노동자는 어디에 있느냐"며 "이들은 바로 비정규직 노동자이고, 아직 조직화하지 못한 1000만 미조직 노동자"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우리 시대의 새로운 전태일들을 위해 우산을 씌워드리겠다"며 "임금체불, 부당해고 등 많은 차별로부터 노동자들을 보호하고, 노동자들이 안심하고 노조에 가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국의 노조 조직률은 10.3%, 비정규직 노동자의 노조 가입률은 2.9%다.

이 수치를 끌어올리기 위해 박 후보는 서울 25개 자치구에 '노동자종합지원센터'를 만들어 노동자들이 마음 놓고 노조를 만들고, 가입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밝혔다.

또 신속한 임금체불 조사·해결을 위해 25개 자치구에 임금체불신고센터를 설치하고, 성별임금격차개선위원회를 만들어 남성·여성의 임금 격차를 개선하기 위한 기본 계획을 수립한다는 구상도 밝혔다.

박 후보는 "다가오는 4차 산업혁명으로부터 노동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독일이 먼저 시행한 '노동 4.0 위원회'를 반드시 설치하겠다"며 "법 제도의 미비함으로 법의 보호 밖에 방치돼있는 특수고용노동자, 프리랜서 노동자도 앞장서서 보호하고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