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北 정상회담 취소 이후

김정은 위임받은 담화문 발표
"트럼프 방식 은근히 기대했다"
美 초강수에 일단 유화 제스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강원도 지역에 새로 완공된 고암~답촌 간 철로를 시찰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5일 보도했다. 이번 시찰은 미·북 회담 취소 발표 직전인 24일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 연합뉴스

지난 16일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직설적으로 비난했던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이번엔 ‘공손한 어조’로 돌아섰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미·북 정상회담을 전격 취소한 뒤 7시간 만에 담화를 내며 결자해지에 나섰다.

김 부상은 25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위임에 따라 담화를 발표한다”며 “우리는 아무 때나 어떤 방식으로든 마주 앉아 문제를 풀어나갈 용의가 있음을 미국 측에 다시금 밝힌다”고 강조했다.

그는 지난 16일 개인 명의의 담화에서 ‘리비아식 핵 포기’를 내세워 온 볼턴 보좌관을 직설적으로 비난하며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 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라고 공언했다. 하지만 9일 만에 태도를 180도 바꿨다.
김 부상은 트럼프 대통령의 회담 취소를 ‘불미스러운 사태’로 표현한 뒤 “이는 역사적 뿌리가 깊은 조·미(북·미) 적대관계의 현 실태가 얼마나 엄중하며 관계개선을 위한 수뇌상봉이 얼마나 절실히 필요한가를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이 제시한 핵폐기 방식에 대해선 이전과 달리 기대를 나타냈다. 그는 “‘트럼프 방식’이라고 하는 것이 쌍방의 우려를 다같이 해소하고 우리의 요구 조건에도 부합되며 문제 해결의 실질적 작용을 하는 현명한 방안이 되기를 은근히 기대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어 “우리 위원장께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만나면 좋은 시작을 뗄 수 있을 것이라고 하면서 그를 위한 준비에 모든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강조, 회담재개에 대한 희망을 표시했다.

김 부상은 과거 북한의 대미외교 주역으로 활약했다. 북핵 6자회담이 활발하게 가동되던 2004∼2008년 북측 6자회담 수석대표를 맡아 2005년 ‘9·19 공동성명’ 합의에도 참여했다.

이미아 기자 mi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