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IT쇼 2018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오른쪽)이 25일 서울 코엑스 전시장에서 열리고 있는 ‘월드IT쇼 2018’ KT 부스를 찾아 VR 총싸움 게임을 체험한 뒤 직원과 얘기하고 있다. 신경훈 기자 khshin@hankyung.com

“장병들이 가상현실(VR) 기술로 실내에서 훈련을 할 날도 머지 않은 것 같습니다.”

25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고 있는 ‘월드IT쇼 2018’ KT 전시관을 찾은 김용우 육군참모총장은 VR 총싸움게임을 체험한 뒤 이같이 말했다.

김 총장은 이날 월드IT쇼 전시장을 깜짝 방문해 정용환 한국정보통신진흥협회(KAIT) 부회장, 권병욱 KAIT 사무국장, 유근석 한국경제신문 대외협력국장, 군 간부 60여 명과 함께 1시간 이상 전시장을 둘러봤다. 5세대(5G) 이동통신, VR, 자율주행자동차, 양자암호통신기술 등 군 전력 증강에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첨단 정보기술(IT)을 체험했다.

김 총장은 VR 기술에 큰 관심을 보였다. 방문한 KT와 퀄컴 전시관 두 곳에서 모두 VR 기술을 체험하며 미래형 군대의 훈련 방향을 모색했다. 김 총장은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과 같은 기술이 곧 현실화할 것 같다”며 “앞으로 장병 교육과 훈련에 VR 기술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SK텔레콤 부스를 방문해 양자암호통신기술의 원리와 안전성에 관한 설명을 들었다. 그는 “드론(무인항공기)을 군에서 활용하고 싶은데 무선통신 보안기술이 가장 큰 걸림돌”이라며 “양자암호통신기술이 무선통신에도 적용된다면 군 전력 증강에 아주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5G 기술을 활용한 360도 영상통화 기술에는 “지휘통제실에서 작전을 세울 때 유용하게 쓰이겠다”고 호평했다.

한양대 전시관에서는 드론 비행 시연을 관람했다. 김 총장은 “드론 기술은 미래 군 전력의 핵심”이라며 “훌륭한 인재가 군에 합류해 전력을 강화하는 데 보탬이 되면 좋겠다”고 했다.

김 총장은 1시간가량의 전시장 방문을 마치고 “첨단 IT를 군에 접목해 미래형 군대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며 “이번 월드IT쇼 2018에서 미래형 군대의 모습을 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