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삼성바이오로직스(437,50022,500 +5.42%) 분식회계 의혹을 심의하는 감리위원회가 25일 오후 7시에 종료될 예정이다.

이날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김학수 감리위원장은 "오늘 회의를 7시까지 마무리 지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2차 감리위는 임시로 열린 만큼 감리위원들의 일정에 맞추기 위해 회의 종료 시간을 정한 것이다. 해외로 출국을 앞둔 감리위원도 있다는 점도 고려됐다.

감리위는 이날 오후 4시30분 현재 삼성바이오로직스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1차 대심제를 종료하고, 현재 금융감독원과 삼정·안진회계법인간의 대심제를 진행하고 있다.
대심제는 분식회계 같은 회계부정이나 주가조작 등 불공정거래 행위에 대한 제재 과정에서 검사부서와 제재 대상자가 동시에 출석, 일반 재판처럼 진행하는 것을 의미한다.

금융위 관계자는 "현재 금감원과 회계법인의 대심제가 진행되고 있으며 두 군데가 끝나고 나선 필요한 부분에 대해 3자 대심제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리위가 3차까지 진행될 가능성도 점쳐진다. 금융위 관계자는 "만약에 회의를 한 번 더 한다고 하면 감리위 정례회의 날인 31일이 될 것 같다"며 "회의가 종료된 후 다음 회의를 어떻게 잡을지에 대해 발표하겠다"고 설명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안녕하세요. 고은빛 기자입니다. 증권파트를 맡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