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라운드에서 나란히 9오버파 부진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뛰는 최경주(48)와 그의 레슨 코치 위창수(46)가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에서 나란히 컷 탈락 위기에 놓였다.

최경주는 25일 인천 잭 니클라우스 골프클럽 코리아(파72·7천422야드)에서 열린 2라운드에서 버디 2개와 보기 4개를 묶어 2오버파 74타를 쳤다.

전날 1라운드에서 7오버파를 써내 공동 117위에 그쳤던 최경주는 타수를 더 잃어 중간합계 9오버파 153타로 오후 3시 50분 현재 100위 안팎에 머물러 있다.

경기가 계속 진행 중이나 예상 컷오프가 5오버파라 최경주가 주말에 경기하는 모습을 보기는 쉽지 않아졌다.

이날 10번 홀에서 출발한 최경주는 전반에 보기만 3개를 적어냈고, 3번 홀(파5)에서도 한 타를 잃었다.

이후 버디 두 개를 추가한 게 위안거리였다.

위창수는 2라운드에서만 9타를 잃어 최경주와 함께 9오버파 153타에 그쳐 컷 통과 가능성이 희박하다.

마찬가지로 10번 홀부터 경기한 그는 3∼4번 홀에서 연이어 더블보기를 적어내는 등 후반에만 7타를 잃었다.

이날 오전조로 2라운드까지 모두 마친 선수 중에는 이정환(27)이 중간합계 6언더파 138타로 성적이 가장 좋다.

2라운드에서 한 타를 줄인 이정환은 "퍼트 감이 무척 좋다.

지난 시즌 좋았을 때의 퍼트 감을 찾았다"면서 "평정심을 유지하며 기복 없는 플레이로 남은 라운드에 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