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서산시 해미면 소재 공군 종합보급창에 근무하던 장교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돼 군 헌병대가 조사에 나섰다.

25일 군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종합보급창 예하 대대에 근무하는 A 대위가 출근하지 않고 연락도 되지 않아 숙소를 찾아가 확인한 결과 의식이 없는 상태로 발견됐다.

즉시 부대 의무대에 연락해 긴급 조치 후 A 대위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오전 10시 15분께 숨졌다.

군 수사기관은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