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솔빈이 영화에 출연한다.

K타이거즈픽쳐스와 판타스틱룸미디어 공동 제작 영화 ‘생존자편향의 오류’에 솔빈이 캐스팅됐다.

‘생존자편향의 오류’는 우리나라 청소년 교육의 문제점을 이제까지 다뤄지지 않은 새롭고 극단적인 관점에서 조명한 작품이다. 가공할 힘을 가진 의문의 조직으로부터 받은 치명적인 미션을 수행해야 하는 상황에 놓인 한 고등학교를 무대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솔빈은 ‘생존자편향의 오류’에서 무술로 고교를 평정한 여자 일진 성지나 역을 맡아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솔빈은 수개월째 고난도 액션 연기를 수련하고 있다는 전언.

최근 종영된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 큰 사랑을 받았던 솔빈은, 예능과 CF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다재다능한 매력을 뽐내왔다. 이번 ‘생존자편향의 오류’를 통해 스크린에 도전하게 됐다.
특히 ‘생존자편향의 오류’는 특히 전교생의 목숨이 걸린 치명적인 위기의 상황 속에서 그려지는 리얼 액션 배틀 로얄 영화이자, 한국 영화 시장 새 장르 개척의 효시가 될 것이라고.

K타이거즈픽쳐스 측은 “‘한국영화는 조폭과 부패 경찰이 먹여 살린다’는 비꼼이 나돌 만큼, 우리 영화는 장르의 다양성에 대한 문제를 지적받아 오고 있다”며 “‘생존자편향의 오류’는 그런 지적에 대한 모범 답의 하나를 기대하는 신선한 장르물이 될 것 같다”고 전했다.

또한, 국가대표급 젊은 태권도인이 모여 만든 액션 팀이자 2018년 제작되는 여러 편의 할리우드 블록버스터급 영화에 참여를 확정지은 K타이거즈가 제작을 맡았다는 점도 돋보인다. K타이거즈가 설립한 영화사 K타이거즈픽쳐스의 첫 영화로, ‘도전’과 ‘선물’ ‘스크린’ 등의 드라마를 집필한 임채준 작가가 대표인 판타스틱룸미디어와의 공동 제작이다.

한편, 캐스팅을 완료한 영화 ‘생존자편향의 오류’는 6월 크랭크인 예정이다.(사진제공: 글로벌에이치미디어)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