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출마→출마→불출마'로 유승민·안철수계 대립 격화

6·13 지방선거 후보등록 마감시한인 25일까지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선거 공천을 놓고 벌어졌던 바른미래당 내홍이 정면충돌 직전 봉합됐다.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의 권유를 받고 전날 출마를 선언했던 손학규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이 유승민 공동대표의 반대에 부딪혀 불출마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손 위원장은 오전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당이 겉잡을 수 없는 혼란과 분열의 위기로 치닫고 있어 송파을 재선거 출마 생각을 접는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까지만 해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나를 버리는 마음으로 출마를 결정했다"고 밝힌 터라 누구도 예상치 못한 갑작스러운 결정이었다.

같은 시간 비공개로 진행 중이던 최고위원회의에도 회견 직전에야 손 위원장이 전화로 불출마를 통보하면서 알려졌을 정도라고 한다.
안철수 후보도 비슷한 시간 연락을 받았다.

손 위원장은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그저께 불출마 한다고 이야기했다가 어제 출마한다고 했다가, 오늘 또 불출마라니 웃기죠. 그만큼 제 고민이 깊었다"면서 "오늘 후보등록이 7시간밖에 남지 않았는데 당에서는 고민하고 있고 일부 당 지도부가 사퇴하겠다는 이야기도 나왔다"고 밝혔다.

이 때문에 유 공동대표가 대표직 사퇴라는 배수진을 친 게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으나, 유 공동대표는 "나는 그런 이야기를 한 적이 단 한 번도 없다"고 부인했다.

이날 손 위원장의 회견 직후 최고위가 박종진 예비후보 공천을 의결하면서 갈등은 해소됐다.

그러나 합당 주역인 유 공동대표와 안 후보가 서울 노원병 공천에 이어 다시 한 번 공개 충돌하면서 감정의 골이 깊어진 만큼 지방선거 이후 당의 진로와 운영을 놓고서 재발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