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과의 포괄적 정책 준비해 놔, 평양 방문해 논의 계획"
야권 후보 단일화 가능성에 "인위적 개편은 서울시민이 판단하실 것"


더불어민주당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는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돌연 취소한 것과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이 그동안 했던 운전자로서 노력이 지금부터 빛날 수 있는 시기"라고 말했다.

박 후보는 서울 한국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북미정상회담 취소는 다행스럽게도 미국이든 북한이든 (회담 재개) 여지가 있고, 앞으로 좀 더 성실하게 대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도 있다고 확신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후보는 북미정상회담의 취소 책임론을 놓고선 "손뼉도 마주쳐야 소리가 나는 것처럼 책임도 함께 있다"며 "서로가 성찰하고 새롭게 대화를 재개하고 강화해 좀 더 온전한 결실을 거둘 기회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박 후보는 "중앙정부끼리의 협력은 북미정상회담이 취소되는 것처럼 취소될 수 있지만, 지방정부끼리 교류와 협력은 시민 삶의 문제이므로 정치적 요인의 영향을 덜 받을 수 있다"며 "서울시는 평양과의 포괄적 정책에 관해 준비를 다 해놓고 있어 선거 이후 당선이 되면 평양을 방문해 깊은 논의를 해 볼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박 후보는 또 '3선 성공 후 대선 도전을 위해 임기를 못 마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엔 "어제 정식 후보 등록을 했는데 서울시장으로 등록할 때는 당연히 임기 마치고 최선을 다하겠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3선 도전의 '피로감'을 얘기하는 분들은 대부분 정치인이고 시민들은 '필요감'을 이야기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장 선거 경쟁 후보들에 대한 얘기도 화두였다.

박 후보는 바른미래당 안철수 후보의 '7년 전 서울시장 양보론'과 관련해 "저는 민주당 소속 후보로 민주당 가치와 비전을 실천하는 입장에 있다고 확신하기 때문에 2011년 상황을 돌이켜 보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안 후보와 자유한국당 김문수 후보의 단일화 가능성 얘기에는 "제 사정이 아니고 상대 후보들의 생각"이라면서 "다만 인위적인 개편은 결국 서울시민들이 판단하실 것"이라고 밝혔다.

박 후보는 '참여정부를 실패한 정부라고 비판하다가 봉하마을을 참배하는 등 행보가 일관성 없다는 지적이 있다'는 질의엔 "제가 촛불광장을 잘 관리해 문재인 정부 탄생에도 가장 크게 기여했다고 확신한다"며 "당 경선 과정에서 당원과 시민의 압도적 지지로 승리할 수 있었는데 이것으로 모든 것이 다 정리됐다"고 답변했다.

박 후보는 아울러 미세먼지 대책을 놓고선 "차량 등급제와 강제 2부제가 필요하다"며 "(3선에 성공하면) 베이징, 상하이, 울란바토르 등 13개 도시와 함께 동북아 대기질 개선 협의체를 만들고, 중국과 긴밀히 협력해 종합적인 대책을 좀 더 강력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