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는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을 취소한 데 대해 "과도한 기대와 장밋빛 전망을 갖고 한반도 비핵화 전략에 혼선을 야기한 한국 외교의 무능이 가져온 참사"라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중재자 역할을 제대로 수행한 결과가 이 꼴이냐. 문 대통령이 과도하게 비핵화 관련 북한 입장을 옹호한 결과가 이 상황을 초래한 것 아닌가"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여당은 판문점 선언과 북미정상회담과 관련해 지나친 호들갑으로 국민에게 허탈과 상실감, 불안감을 준 것에 대해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 공동대표는 "정부가 김칫국부터 너무 많이 마시고 북미회담 성공이 확인되지도 않은 상태에서 비핵화가 이뤄지고 한반도 평화가 정착된 것처럼 과도한 홍보를 해 국민을 최면과 환각에 빠뜨린 죄가 너무 크다"며 "오로지 지방선거 전략으로서 국민을 기망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승민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을 만나 미북회담을 조율하고 귀국하는 시점에 미북정상회담이 취소됐다"며 "한미동맹이 정상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유 공동대표는 "문 대통령은 지금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
정부는 미북회담이 취소된 진짜 이유가 뭔지 냉정히 분석하고 한미간 대화부터 정상적으로 복원하는 게 급선무"라고 제안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그동안 운전대에 앉아 미북 사이에서 도대체 무엇을 조율했나.

미북회담의 취소로 우리가 그토록 원하던 완전한 비핵화와 북핵폐기는 원점으로 돌아갔다"며 "문 대통령이 '나는 다르다'는 생각만 하지 말고 과거 실패한 역사로부터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동철 원내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남북한이 70년간 대립해 분열과 갈등을 겪어왔고 불신이 쌓일 대로 쌓였는데 문 대통령이 나서서 저렇게 조급하게 풀겠다고 아마추어적인 접근을 했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진정성 하나는 평가하지만, 북한이라는 존재는 절대 가볍게 다뤄서는 안 된다"고 부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