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일본 자동차 업체인 혼다가 중국 대형 배터리 업체인 CATL과 손잡고 전기차(EV) 전용 신형 배터리 공동개발에 나선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24일 전했다.

신문에 따르면 혼다는 CATL과 공동개발한 배터리를 2020년대 전반부터 중국 등에서 시판할 예정인 보급형 EV(피트급)에 탑재한다는 계획이다. 혼다는 CATL과의 공동개발을 통해 배터리의 크기를 줄이고, 한번 충전시 가능한 주행거리를 300㎞ 정도로 목표하고 있다. 이 배터리를 탑재한 피트급 전기차의 판매 가격은 200만엔( 약 1천970만원)선으로 책정할 방침이다.
혼다는 2030년에는 전기차와 하이브리드 차량을 포함한 전동차 비율을 65%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지난해 혼다의 글로벌 전동차 판매량은 26만대로, 전체 판매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였다.

CATL은 지난해 차량용 리튬이온시장 시장에서 일본 파나소닉을 제치고 점유율 세계 1위를 기록했다. 닛산자동차도 올해 중국에서 판매하는 보급형 EV에 CATL이 생산한 배터리를 채용하기로 하는 등 전동차 배터리 분야에서 CATL의 비중이 커지고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는 덧붙였다.

choina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