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산업장관회의 개최…"한·중 유기적 협력 필요" 강조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24일 중국 정부에 "전기차 배터리 문제 등 여러 사안에서 양국 기업 간 경쟁과 협력이 자유롭고 공정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백 장관은 이날 서울 신라호텔에서 중국 공업신식화부 먀오웨이(苗우<土+于>) 부장(장관급)과 만나 양국 산업을 논의하는 한중 산업장관회의 개회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백 장관은 "한중 산업협력은 새로운 흐름에 발맞춰 기존 산업의 부품 소재 중심의 협력관계를 벗어나 신산업 부문에서 공동파트너로 발전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전기차 문제를 언급했다.
애초 이번 회의에서는 현재 한국산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가 중국 정부의 보조금 지급 대상에서 계속 배제되는 문제가 다뤄질 예정이어서 주목을 받았다.

중국에서는 전기차 보조금이 차량 가격의 최대 절반에 해당하기 때문에 보조금을 받지 못하면 현지 판매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백 장관은 "특히 전기차 등 친환경차에서 양국 간 협력의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한다"며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 바뀌어 가면서 자동차산업의 판도 변화가 점차 도래하고 있고, 이런 산업판도 변화를 주도하기 위해선 한국과 중국의 유기적 협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번 한중 산업장관회의는 중국 정부의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보복 등으로 경색됐던 관계가 지난해 말 양국 정상회담을 계기로 복원된 이후 첫 번째 고위급 산업협력 대화다.

백 장관은 "오늘 회의는 양국정상 간 한중관계 복원을 합의한 이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고위급 산업협력 대화라는 점에서 양국 모두에게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