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재진 질문에는 묵묵부답으로 일관

동료 여성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흉기로 협박해 물의를 빚고 있는 배우 이서원(21)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기 위해 검찰에 출두했다.

이서원은 24일 오후 1시 47분께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검에 도착했다. 이날 소속사 관계자, 변호인과 함께 모습을 드러낸 이서원은 "혐의를 인정하나", "피해자에게 사과했나"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죄송합니다"라는 말도 없이 조사실로 향했다.

이서원은 지난달 8일 술자리에 함께 있던 동료 여성연예인에게 강제로 신체 접촉을 시도, 피해자가 거부하자 흉기로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서원은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의해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경찰은 해당 사건을 이달 초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불구속 송치했다.
검찰은 이번 사건과 관련해 이서원에게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가 있는지 사실관계를 조사한다는 계획이다.

이서원의 소속사 역시 관련 보도 이후 혐의를 인정하고 성실히 검찰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한편 이서원은 출연 예정이던 tvN 드라마 '어바웃 타임'에서 하차했으며 KBS 2TV 가요프로그램 '뮤직뱅크' MC에서도 물러났다.

사진=연합뉴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POLL 참여기간 : 2018.06.14~2018.06.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