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해투3’ 안영미/ 사진제공=KBS

‘해투3’ 안영미/ 사진제공=KBS

개그우먼 안영미가 KBS2 ‘해피투게더3’에서 3년째 열애중인 일반인 남자친구와의 운명적인 첫 만남부터 닭살 돋는 애칭까지 ‘달달한 연애사’를 낱낱이 공개한다.

24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해피투게더3’는 가정의 달 맞이 세 번째 특집 ‘전설의 조동아리:내 노래를 불러줘-개가수 특집’으로 꾸며진다. 셀럽파이브 송은이·안영미, 김영철, 노을 강균성·전우성, 솔비가 출연해 빈틈없는 토크 열전과 예측불허 퇴근 전쟁을 펼칠 예정이다.

이날 안영미는 남자친구와의 영화 같은 첫 만남을 공개했다. 그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을 당시 남자친구가 청취자였다면서 “안영미 씨, 저랑 소개팅 하시죠!”라는 사연을 받고 생방송 도중 전화 연결을 했었다”고 색다른 첫 만남을 공개했다.

이어 안영미는 “남자친구가 첫 만남 전날 ‘아차 싶었다’고 고백했다”며 반전 있는 비하인드 스토리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와 함께 안영미는 “내가 남자친구 이야기를 하면 셀럽파이브 멤버들이 갑자기 헛기침을 하고 다른 곳으로 피해간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를 가만히 듣고 있던 송은이는 “남자친구와의 전화 통화 때문이다. 호칭이 ‘깍쟁이 왕자님’이다”라며 자리를 피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안영미는 애교 넘치는 전화 통화를 재현한 데 이어, 남자친구가 자신을 부르는 애칭까지 공개해 모두를 닭살 돋게 만들었다.

또 안영미는 필터링 없는 비방용 토크와 거침없는 19금 몸짓으로 송은이의 “영미야~”를 무한 유발했다는 후문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