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원 / 사진 = 한경DB

여성 연예인을 성추행과 흉기 협박한 혐의로 입건돼 조사받은 배우 이서원이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된다.

서울동부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박은정 부장검사)는 24일 오후 2시 이서원을 강제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 피의자 신분으로 공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서울 광진경찰서는 추행 및 특수협박 혐의를 적용해 이서원을 검찰에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달 8일 이서원은 함께 술을 마시던 여성 연예인 A씨에게 키스 등 신체 접촉을 시도하다 거부 당했지만 계속해서 시도했다.

결국 A씨는 자신의 남자친구에게 전화를 걸어 도움을 요청했고 이 사실을 알고 화가 난 이씨는 A씨를 흉기로 협박했다. 112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된 이서원은 검거 당시 만취한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