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23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희망적 기대감을 내비치면서도 북한에 대해 전혀 양보한 것이 없으며 나쁜 합의는 선택지가 아니라고 밝혔다.

방북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만났을 당시 '진짜 비핵화'를 위한 검증 작업의 범위 등 요구사항에 대해 매우 명확히 설명했고, 김 위원장도 이를 이해하며 그에 대한 반대급부를 제시했다고 전했다. '비핵화'와 '체제보장'간 빅딜을 둘러싼 양측간 물밑논의 상황을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이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하원 외교위 청문회에서 6·12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여부에 대해 "그 결정은 궁극적으로 김 위원장에게 달려 있다. 그가 회담을 요청했고 대통령은 만나기로 합의했다"며 "나는 6월12일로 예정된 그 회담이 열릴 것이라는데 매우 희망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북한이 약속을 파기한) 역사의 교훈들에 대해 눈을 크게 뜨고 있지만, 세계를 위해 멋진 결과를 달성할 수 있다는데 낙관적"이라고 예상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의회 청문회에 출석한 것은 지난 2일 공식 취임 이후 처음이다.
그러나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그는 "나쁜 합의는 선택지가 아니다"라며 "올바른 거래가 (협상) 테이블 위에 올려지지 않는다면 우리는 정중하게 (협상장을) 떠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폼페이오 장관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CVID)를 향한 믿을 만한 조치가 취해지는 걸 보기 전까지 우리의 자세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CVID 원칙을 재확인했다. 그는 "우리는 그(북한) 정권의 역사에 대해 직시하고 있다. 이 문제를 완전히 해결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아울러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지금까지 김 위원장에게 양보한 게 전혀 없으며 (zero concessions) 그렇게 할 의사가 없다"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날 발언을 놓고 워싱턴포스트(WP)는 "미국이 북한에 양보한 것이 전혀 없으며 평양이 비핵화를 위한 신뢰할만한 조처를 하기 전까지는 물러서지 않겠다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트럼프 대통령의 '대북 외교적 모험'이 비틀거리는 데 대한 의회의 우려를 달래는 데 주력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