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예정됐던 6·12 북미 정상회담이 지금 시점에서는 부적절하다며 취소한다고 전격 발표했다.

세기의 비핵화 담판으로 주목받았던 싱가포르 북미정상회담이 성사 직전에 무산됨에 따라 한반도 정세는 다시 중대 고비를 맞게 됐다.

백악관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 앞으로 쓴 공개서한을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서한에서 "나는 김 위원장과의 대화를 고대했으나 슬프게도 북한의 최근 성명에서 나타난 엄청난 분노와 공개적인 적대감에 근거할 때 지금 시점에 오랫동안 준비했던 북미 정상회담을 개최하는 것은 부적절하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그는 북한의 핵위협에 대한 반발감도 드러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북한의 핵능력에 대해 이야기 한다. 하지만 우리의 핵능력은 너무나도 거대하고 강력해 신에게 이 것이 사용되는 일이 없기를 기도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김 위원장과 나 사이에 아름다운 대화가 싹튼다고 느꼈으나 결국 궁극적으로 대화만 중요하게 되었다"며 "언젠가 당신과 만날 것을 고대 하며 인질을 풀어준 것에 대한 사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다만 그는 북한과의 대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여전히 열린 입장을 취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약 김 위원장이 마음을 바꿔 북미 정상회담을 열고 싶어진다면 전화하거나 서한을 보내주길 바란다"며 "세계, 특히 북한은 오래도록 지속될 평화, 번영과 부를 이룩할 위대한 기회를 잃었다"고 강조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