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 감소해 역대 최저
인구감소 예상 시점
2022년으로 당겨질 듯
올해 1분기 출생아 수가 처음 8만 명대로 추락하면서 1분기 기준 역대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 반면 1분기 사망자는 역대 최대인 8만 명대로 늘어나 인구 자연증가폭이 전년 동기에 비해 3분의 1 토막 났다. 이 같은 추세라면 인구 감소 시점이 2028년에서 2022년으로 앞당겨질 것이란 예상이 나온다.

통계청이 23일 발표한 ‘2018년 3월 인구동향’을 보면 올해 1분기 출생아 수는 8만96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00명(9.2%) 감소했다.

1분기 출생아가 8만 명대로 내려앉은 것은 월별 출생 통계 집계가 시작된 1981년 이후 처음이다. 통상적으로 1분기는 출산이 가장 많은 분기로 꼽힌다는 점에서 좋지 않은 신호라고 통계청은 설명했다. 1분기 출생아는 2005년부터 2016년까지 11만~12만 명대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9만 명대로 추락하더니 올해 다시 8만 명대로 감소했다.

출생아 급감 배경에는 결혼과 30~34세 인구 감소가 있다. 아이를 가장 많이 낳는 30~34세 여성인구가 3월 기준으로 5.6%, 특히 33세 인구는 11.6% 급감했다. 1분기 합계출산율은 1.07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0.10명 감소했다. 혼인 건수는 1분기 6만6200건으로 전년 동기보다 2400건(3.5%) 감소해 1981년 통계 집계 이후 가장 적었다.
1분기 사망자는 8만1800명으로 전년 동기보다 8800명(12.1%) 증가했다. 1분기 사망자가 8만 명대에 달한 것은 1981년 통계 작성 이후 처음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지난 1~2월 강추위로 85세 이상 고령자의 사망이 크게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1분기 출생아 수에서 사망자 수를 뺀 인구 자연증가분은 7800명으로 지난해 1분기 2만5600명 대비 3분의 1 토막이 나 역대 최소를 기록했다. 이지연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출산율이 현재 수준으로 낮게 유지되면 인구 자연증가세가 감소세로 돌아서는 시점이 2028년께에서 2022년께로 앞당겨질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은 생산가능인구(만 15~64세) 비율이 급속도로 줄어드는 ‘인구절벽’에 이미 직면했다. 생산가능인구가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6년 73.4%를 정점으로 지난해부터 줄기 시작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